Unfinished Project - Dumulmeori

Unfinished Project – Dumulmeori

미완의 프로젝트 – 두물머리_HD_00:07:57_2017
Unfinished Project – Dumulmeori_HD_00:07:57_2017

‘레드타임’은 그 시작부터 붉은 깃발로 연상되어지는 다양한 의미들을 이유로 수많은 민원을 발생시켰다.
결국 작업은 완성에 필요로 했던 12개월(2016.9~2017.8)을 채우지 못하고 그해 겨울 모두 내려져 미완의 프로젝트로 남게 되었다.
마치 두물머리에 남겨진 그 미완의 합의처럼…

… 두번째 열어본 작품의 원 제목은 <레드 타임_매달 순차적으로 올린 12개의 깃발>(2016.09~ )이었다. 양평의 두물머리 근처 너른 들판에 무늬 없는 붉은 깃발을 매월 하나씩 순차적으로 올려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붉은 색이 탈색되어가는 정도를 대조하려는 작품이었다. 그러나 이 작품은 미완으로 끝나고 <미완의 프로젝트>라는 제목을 달게 되었다고 한다. 그 이유는 붉은 깃발로 연상되는 의미들로 해서 민원이 제기되었기 때문이다. 어떤 내용의 민원이었을까? 나는 깃발이 붉은 색이라고 해서 지역민이 종북좌빨을 연상했다고 생각하고 싶지는 않았다. 나는 가상세계인 인터넷으로 가서 양평의 두물머리를 서치했다. 이 지역 주민은 MB의 4대강 사업에 맞서 투쟁 끝에 생태 공원을 조성하기로 정부와 타협을 이루어 냈으나 정작 정부가 운영을 책임지지 않겠다고 나오는 중이라는 뉴스를 발견했다. 이들이 함께 이루어낸 “타협된 ideal”은 결국 정부의 배신으로 끝나는 분위기였다. 그래서 나는 깃발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망각을 선택한 보수 집권당의 붉은색을, 탈색되는 약속을 상기시키기 때문에 주민들이 민원을 제기했기를 바라기로 했다. 이전 작품에서 Ideal을 다루었던 이창훈 작가는 이 작품에서도 ideal을 다루고자 했을까? ideal과 real 사이의 삐걱거림을 시간에 연결하고자 했을까? 그랬을 것이다. 그의 ideal이 영원 불변하는 것이라면 굳이 시간이 지남에 따른 차이에 주목할 이유가 없다. 그렇다면 이 작품이 미완으로 끝난 일이 얼마나 행운인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얼마전부터 <있음에서 함으로>라는 책을 읽고 있다. 인터뷰 책인데 저자가 인지 생물학자인 마뚜라나에게 그의 연구가 “경험적 인식론”이냐고 질문 했던 부분이 기억에 남는다. 인식론은 영원불변의 이상, ideal, 진리를 고정하는 작업이었다. 그런 인식론에 경험적이라는 단어가 붙는다는 것은 플라톤의 작업과는 달리 마뚜라나의 작업엔 경험세계의 작동을 수렴하느냐는 질문이 된다. 오홋! 더 읽어보니 “인식 활동이 세계를 산출한다”는 명제도 나왔다. 아리송했다. 좀 더 읽어보니 눈의 맹점과 같이 불완전한 신체를 가진 인간은 외부세계를 정확히 파악할 길이 없어서 생각을 통해 보정하게 된다고 했다. 이러한 인식의 메커니즘을 따라가면 인간이란 선험적 진리를 우선으로 놓고 거기에 맞춰 살아가는 존재가 아니라 경험세계를 인식하고 이를 생각을 통해 나중에서야 진리, 비-진리로 결정하는 존재이며 이러한 결정이 세계를 구성해 나간다는 그의 결론과 만나게 된다. 결국 진리는 인간에게 규범이나 행동강령을 내려주는 저 높이, 형이상학의 세계에 있는 권위의 존재가 아니라 인간의 머리 속에, 생각하는 활동 그 자체가 원인이 된다. 달리 말하자면 마뚜라나의 논리는 생각이라는 virtual의 세계에서의 활동이 ideal에 수렴되는 세계관이다. 어쩌면 이창훈 작가가 만들어가는 예술과 철학이 산출하는 ideal 또한 영원불변의 이데아적 공간에 있는 것이 아니라 탈색도 가능한 시간에 위치한다는 확신에 너무나 반가웠다. 더구나 이번 작품에서 그는 마뚜라나와 유사하게 경험론적 인식의 과정이 작품이 제시한 ideal의 형상에 반영하였다. 달리 말 하자면, 그의 작업은 첫 단계에서는 형이상학의 idea가 형상화된 붉은 깃발로 제시되었다. 이어서 real 세계를 살아가는 두물머리 주민들의 인식활동을 통과하였고 주민들이 생각은 (그것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민원이라는 경험세계의 작동시스템에 의해서 붉은 깃발이 없는 실제 세계를 산출해 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탈색되는 <레드 타임>을 표현 하고 싶은 작가에게 이보다 더 뜻 깊은 경우가 있을까? 레드라는 모호한 idea가 경험세계에서 작가와 작품, 주민의 인식활동이라는 virtual 세계에서의 시간을 담아내는 과정이었으니 말이다. 작품이 미완으로 끝나지 않았더라면 예술작품이 경험세계에서 겪는 시간의 궤적은 논의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훨씬 높은 것이다. …

신현진 (예술학 박사)

두물머리 안내문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80x53 cm_2018
Dumulmeori Notice_archival pigment print_80x53 cm_2018

… The original title of the second work I opened was Red Time_12 Flags posted sequentially every month (2016.09~ ). The artist intended to raise a succession of plain red flags in a broad field near Dumulmeori, Yangpyeong, one each month, to compare their degrees of discoloration according to time. However, the work apparently ended incomplete, and thus gained the new title “Unfinished Project.” The reason behind this was the filing of many official complaints due to the significance associated with red flags. What kind of complaints were they? I did not want to think local residents had associated the flags with pro-North Korean leftist pinkos just because the flags were red. I went to the virtual world of the Internet to search for Dumulmeori in Yangpyeong. I discovered the news that the local residents had struck an agreement with the government to make an ecological park following the struggle against former president MB’s Four Rivers project, but that the government was refusing to take responsibility for managing the park. The “compromised ideal” they had achieved together seemed to be ending in the atmosphere of the government’s betrayal. So I decided to hope that the residents who filed complaints did so because the flags reminded them of the color red symbolizing the conservative ruling party at the time and its fading promises. Was artist Lee Chang-Hoon, who had dealt with ideals in his previous works also, trying to deal with ideals in this work as well? Did he intend to connect the discord between the ideal and the real to the factor of time? Probably he did. If his ideal is something eternal, there is no reason to focus on the difference caused by passing time. In that case, I could not help thinking how fortunate it was that this work ended in incompletion. For some time, I have been reading a book called From Being to Doing: The Origins of the Biology of Cognition. In this book of interviews, I remember the part where the author asks cognitive biologist Humberto Maturana if his research is “empirical epistemology.” Epistemology has been involved with fixing permanent ideals and truths. To add the word empirical to such epistemology is to ask if the work of Maturana incorporates the working of the empirical world in his theory, unlike the work of Plato. Oho! As I read more, I discovered the thesis that “perceptional activity produces the world.” This was puzzling. As I read some more, the book said humans with incomplete bodies, such as the blind spot in the eye, have no way to determine the external world accurately except by compensating through thought. If we follow this mechanism of perception, we meet Maturana’s conclusion that humans are not beings who prioritize apriori truths and try to live accordingly, but beings who perceive the empirical world and decide on truth or non-truth posteriorly through thought, and that it is these decisions that construct the world. Ultimately the truth is not caused by some authority somewhere up high in a metaphysical world giving norms or codes of conduct to humans, but by the consequence of thinking activity itself within humans’ heads. In other words, Maturana’s logic is based on a worldview according to which activity in the virtual world converges with the ideal. I was thrilled by the thought that perhaps the ideals produced by Lee Chang-Hoon’s art and philosophy were also not in an eternal space of “idea,” but positioned in a time that could be discolored. Moreover, in this project the artist reflected the process of empirical cognition onto the form of the ideal, similar to Maturana’s logic. In other words, in its first stage his work was presented as the red flag embodying the metaphysical idea. Then it went through the cognitive activities of the residents of Dumulmeori living in the real world, after which the residents’ thoughts (though specifically unknown) produced a real world without red flags through a mechanism called civil complaint. Could there be a more meaningful situation for an artist who wants to express the Red Time, becoming discolored with the lapse of time? After all, his work was about the process in which the obscure idea called “red” was capturing the time of the virtual world, as residents engaged in cognitive activity. If the work had not ended in incompletion, there is a much higher possibility that the traces of time experienced in the empirical world by the work of art would not have been discussed at all. …

Hyunjin Shin (Ph.D. Art Criticism and Theory)

레드타임_매달 순차적으로 올린 12개의 깃발_2420x800 cm_2016.09~ _(시뮬레이션)
Red Time_12 flage posted sequentially every month_2420x800 cm_2016.09~ _(simulation)

작업은 상징적 시간 단위로서 12개의 깃발들을 매달 순차적으로 자연에 내어 걸고, 태양과 비, 바람 등에 노출시켜 그 시각적 변화과정을 기록하는 작업이다. 그러나 단지 비시각적 시간을 시각화하여 보여준다는 관념적, 추상적 단계를 넘어 두물머리가 가지는 지형학적, 역사적, 장소 특정적 의미를 작업에 또한 담고자하였다.
두물머리는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고 남양주, 광주, 양평, 하남으로 흩어지는 곳이다. 수많은 령들은 오랜 세월의 변화에도 물속에서, 산속의 나무와 바위들 속에 살아 깃들어 있는 곳이거니와 6. 25 전쟁과 한강의 홍수를 이겨내었고, 팔당댐의 건설로 터전의 수몰과 지역 간의 이별이라는 현대사적 질곡을 경험하였으며, 무엇보다 4대강 정비사업에도 끝까지 농토를 지키고자 했던 농민들의 성지로서 이들의 못 다한 한을,이 물길을 통해 저 바람을 통해 조용히 우리에게 이야기해주는 곳이다.
작업은 이러한 신화로서 지금의 역사로서 물처럼 흘러 현재에 이르고, 바람처럼 다시 미래의 시간으로 흩어질 비시각적 시.공간성을 이곳 두물머리에 함축적으로 보여주는데 있다. 그리고 거대 권력 앞에 끝내 이곳을 떠나야 했던 농부들이 그토록 지키고자 했던 사명과 그들의 영토와 내어 바꾼 자존, 그리고 반드시 지켜야 할 우리들의 약속이 망각의 저편으로 지워지지 않길 소망하며 제작되었다.

This work involves posting 12 flags in sequence in nature as symbolic units of time, and exposing them to the sun, rain, and wind to record the process of visual change. However, going beyond the conceptual and abstract phase of showing the visualized invisible time, the work intends to embrace the topographical, historical, and location-specific meaning held by Dumulmeori.
Dumulmeori is where Bukhangang River and Namhangang River intersect and get scattered into Namyangju, Gwangju, Yangpyeong, and Hanam. It is a place where the numerous spirits are alive and dwelling in the water, trees in the mountains, and rocks despite changes over a long period, as well as a place that overcame the Korean War and the flooding of Hangang River, experienced the ordeals of modern history of submerged homes and the separation of regions due to the construction of Paldang Dam, and is a sacred land of farmers who tried to defend the farmland until the very end against the four major rivers project, quietly telling us their unsatiated sorrows through this waterway, that wind.
The work intends to implicitly show the invisible space time that reached the present as today’s history flowing like water as a myth, which will again scatter into the future, here at Dumulmeori. It was also made in the hopes that the mission that the farmers who had to leave this place in front of immense power attempted to protect, the self-respect exchanged with the land, and our promise that must be kept are not forgotten to obliv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