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A  S

PARA S

PARA S _led 채널 사인_580x230 cm_2013_(소마미술관, 서울)
PARA S _led channel sign_580x230 cm_2013_(SOMA Museum, Seoul)

… 작품은, 미술관 건물 옥상에 “PARADISE”라는 LED 입간판을 설치하고, 낮에는 파라다이스가 확연히 드러나지만, 밤이 되면, ‘D, I, E’라는 단어가 보이지 않아 “PARA S ”라는 말로 읽히게 된다.
파라다이스는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이상세계임을 감안 할 때, 무수히 많은 낮과 밤이 모여 인생을 이루고, 현실과 이상의 괴리감과 낮에는 있고 밤에는 사라지는 신기루 같은 소중한 그 무엇. 그런, 인생의 양면성과 모호함을 상징한다.

손성진_SOMA 큐레이터

… In the work a LED signboard reading “PARADISE” is set on the rooftop of the museum. “PARADISE” can be clearly read during the day, but the signboard is read as “PARA S ” at night as “DIE” is invisible.
When considering that paradise is an ideal world beyond reality, this work is symbolic of the fact that countless days and nights form a whole life, the gap between reality and ideal, and something invaluable like a mirage appearing during daytime, that disappears at night, and the double-sidedness and ambiguity of life.

By Sungjin Son_Curator of Seoul Olympic Museum of Art

PARA S _002

PARA S _003

… “PARA S “는 자아나 실존보다는 풍경 속에 개념으로 놓인 작품이다. 작가의 의도였든 아니었든 파란색의 LED 간판은 마치 역이나 모텔촌의 한 모텔처럼 읽히면서 주변의 견고한 질서들을 녹이고 있다. 공원, 아파트, 미술관, 교회의 공간들을 ‘PARA’와 ‘DIE’로 공간의 질서를 흐트러뜨린다. 작품은 시각적으로 가볍고 유쾌하지만 현실에 스며들고 또 그것들을 초월한다.
어떤 믿음도 필요 없고 돈만 벌면 된다는 물질주의 사고방식에 젖어있는 자본주의의 개인은 결국 속에서는 종교나 혹은 다른 형이상학적 가치에 기댈 수밖에 없는 모순을 내포하고 있다. 이러한 자본주의의 모순을 ‘신념faith의 문제’라고 이야기한 문학자가 있기도 한데, 작품은 이러한 모순의 자본주의 속 개인, 혹은 풍경이 표현되었다.
이 작품은 자아나 존재를 이야기하지 않으면서 그것들을 이야기하는 방식, 마치 노자의 사상의 실체처럼 작동된 작품이다. “도가도 비상도”, 자아와 실존을 말할 수 있지만 말하지 않으면서 말할 수 있는 형식…

정형탁_컨템포러리아트 편집장

… “PARA S ” is a work put in a concept in landscape instead of self or existence. Whether it was the artists’s intention or not, the blue LED sign is read like a motel in a station or a motel village and melts surrounding firm orders. Spaces of a park, an apartment, an museum of art, a church disperse the order of space by ‘PARA’ and ‘DIE’. The work is visually light and joyful, but pervades the reality and transcends them.
Individuals tainted with materialism, we just need to make money without any faith have contradiction they finally have to rely on religion or other metaphysical value inside them. There is even a literary man who spoke of this contradiction of capitalism as ‘a problem of faith’, in this work, individuals or landscape in this contradictory capitalism was expressed.
This work does not speak of self or existence, but operates like the type of speaking of them, the truth of Laotzu’s Philosophy. “Dogado Bisangdo”, a type of being able to speak of self and existence, but speak without saying …

Jung Hyungtak_Editor in chief for the Contemporary Art

PARA S _004